정치/행정 > 총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갑 기도서, 호남대통령 만들기 앞장 설 것
-민생당 순천갑 지역위원회 기자회견, 김대중 대통령 적통 민생당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07:16]

 

▲ 순천_민생당_ 기도서(왼쪽)_장성배 선대본부장(오른쪽)    

기호3번 민생당 우리 이렇게 전신 3당이 뭉쳤습니다. ‘미워도 다시한번삼세번 이라는 말이 있듯이, 잘못을 용서하시고 다시 안아 주십시오. 잘 섬기면서 잘 하겠습니다. 꼭 도와 주십시오.”

 

민생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위원회는 30일 오후 순천시의회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순천시민은 해룡면을 빼앗긴 어처구니 없고, 상상할 수 없는 일을 격고 있다이는 여당인 민주당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도서 후보는 이번 사태로 민주당이 우리 호남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를 다시금 알게 되었다문재인 대통령 투표율이 가장 높았던 순천! 어떻게 하였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현실을 직시하고, 진정 우리의 권익과 예산을 확보하고 책임질 정당이 누구인지 잘 판단하시길 간절히 바란다면서 바로 김대중 대통령의 적통 민생당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떳다방까지 만든 더불어민주당이 정당의 공천을 못받아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가 있다. 지방자치단체장은 무소속이라도 크게 불이익이 없지만, 원내교섭단체로 중심으로 운영되는 국회는 무소속의 존재감은 거의 없다면서 그러한 존재감으로 어떻게 순천의 자존심을 찾겠다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으며, 공천 박탈감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순천시민을 위한 선택이라기 보단 오로지 개인의 욕망을 위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일갈했다.

 

기 후보는 또한 호남은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킨 본산이다. 그동안 민생당 전신들은 4+1이라는 협의체까지 만들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도왔다앞으로도 우리 민생당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하여 협력을 아끼지 않을 뿐만아니라 호남 대통령 만들기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기도서 후보는 최우선 공약으로 수도권과 지방의 격차를 줄이 위해서는 국토이용에 관한 법률개정을 1순위로 꼽았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3/31 [07:16]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