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순사건 재심 무죄 판결 환영
-김영록 전남도지사, 유가족 지원 및 합동위령제, 관련 유적지 정비 추진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0/01/20 [19:59]

 

▲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0일 오후 여수순천 10.19사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재심 무죄판결과 관련 200만 전남도민과 함께 환영한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지사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번 무죄판결을 계기로 여수와 순천 10.19사건 유족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덜어지려면 국가에 의한 학살을 인정하고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민간인 희생자와 유족의 아픔을 달래고 명예가 회복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지사는 전라남도와 국방부 자료에 의하면 당시 1만여명이 넘는 지역민이 희생됐다고 말하고 국회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여야가 힘을 모아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김 지사는 앞으로 유가족을 위로하는 일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합동위령제와 관련유적지를 정비하면서 국민을 상대로 올바른 교육을 펼쳐 역사를 바로 잡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재심 무죄 판결을 도민과 함께 환영한다

 

200만 전남도민은 여수·순천 10.19사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재심에서 무죄 판결이 나온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이번 판결은 부역자 색출이라는 이름으로 저질러진 국가의 잘못을 국가가 인정한 것이다. 여순사건의 역사 바로세우기는 이제야 비로소 첫걸음을 떼었다.

 

진실이 밝혀지기까지 72년이 걸렸다. 이번 무죄 판결을 계기로 여수·순천 10.19사건 유족의 아픔이 조금이라도 덜어지려면, 국가에 의한 학살을 인정하고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 민간인 희생자와 유족의 아픔을 달래고 명예가 회복되어야 한다.

 

따라서 국회는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을 하루빨리 제정해야 한다. 지난 2010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조사에서 무고한 민간인이 희생된 사실이 밝혀졌고, 전남도와 국방부 자료에 따르면 당시 1만여 명이 넘는 지역민이 희생되었다. 국회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여야가 힘을 모아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전라남도는 고통의 오랜 세월 속에서 눈물조차 말라버린 유가족을 위로하는 일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희생된 영령을 기리는 합동위령제를 열고, 관련 유적지를 정비해 나가겠다. 국민을 상대로 올바른 교육을 펼쳐 역사를 바로잡아 나가겠다. 특별법 제정을 위해 정치권, 시민단체와도 손을 맞잡겠다. 전라남도부터 억울한 유가족의 눈물을 닦아드리겠다.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 오늘 역사적인 무죄 판결을 거듭 환영하며, 현대사의 질곡, 여순사건의 진실이 밝혀지길 희망한다. 역사를 잊으면, 다시 되풀이 된다.

 

2019. 1. 20.

전라남도지사 김 영 록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1/20 [19:59]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